• 발행일 2024-06-24(월)

의료계 총파업 여부 7일 자정 종료되는 '찬반투표'로 결정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7 14: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파업.png
정부가 이탈 전공의들의 사직을 허용하고 행정처분 절차도 중단한 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한 의료 관계자가 출구 안내판을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로에 선 의료계 '총파업' …의대교수들 "의협 투표 결과 따른다"

20개 의대교수단체 "휴진 여부, 의협 투표 결과 발표하는 9일 결정"

7일 11시 기준 의협 투표율 50% 육박…의협 "유례없는 수준"

고려대의대, 전체휴진 투표 여부 논의…성균관의대 "행정명령 '취소'해야"

 

[굿잡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7일 자정지 총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하는 가운데, 의대교수 단체가 의협의 투표 결과에 따라 전체 휴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의대증원에 반발하는 의료계 총파업 여부는 찬반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 9일 결정될 전망이다. 

 

'6월 큰 싸움'을 예고한 의협의 총파업 투표율이 이례적으로 50%에 육박하면서 '총파업' 분위기가 의료계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국 20개 의대 소속 교수들이 모인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를 이끄는 최창민 비대위원장은 7일 연합뉴스에 "전체 휴진 여부는 의협 투표 결과에 따라 정해진다"며 "의협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 9일 정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지난 4일 오후 5시부터 이날 자정까지 회원 13만명을 대상으로 대정부 강경 투쟁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의협은 9일 결과를 공개할 예정인데, 전의비에 소속된 의대 교수들도 의협의 투표 결과에 그대로 따르겠다는 것이다. 투표 결과를 예단할 수는 없지만, 의협의 투표율이 이례적으로 높은 수준이라 '총파업' 등 단체행동 참여 결정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하느냐'는 회원 대상 투표에 유효 투표 인원 12만9200명 가운데 6만4002명(투표율 49.54%)이 참여했다. 6월 중 계획한 휴진을 포함하는 단체 행동에 참여하겠느냐는 물음에도 같은 인원이 표를 던졌다.


의협은 현재 결과만으로도 "유례없는 투표율"이라고 설명했고, 투표에 참여한 이들은 찬성표를 더 많이 던졌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서울 주요 상급종합병원인 '빅5' 병원 등 주요 대학병원 교수들도 전체 휴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구로병원, 안산병원 등이 속한 고려대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전체 휴진 찬반 투표 실시 여부를 결정한다.


세브란스병원 등이 속한 연세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전체 휴진 투표를 할지 여부를 진지하게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 등이 속한 성균관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아직 휴진 논의 계획은 없지만, 이날 오후 6시 긴급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다각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대위 관계자는 "전공의에 대한 행정명령 절차 중단이 아닌 취소를 해달라는 것이 교수들의 공통적인 희망사항"이라며 "정부가 대승적 조치를 취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성모병원 등이 속한 가톨릭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아직 휴진 투표 계획은 없다"며 "다음 주에 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 중"이라고만 밝혔다.


한편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4개 병원이 속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 전공의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부서를 제외한 모든 진료과가 17일부터 휴진하겠다고 전날 발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8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료계 총파업 여부 7일 자정 종료되는 '찬반투표'로 결정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