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행일 2024-06-24(월)

오픈AI CEO 샘 올트만, AI에 의한 격렬한 직업과 산업 변화 강조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2 17: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알트만.png
MS 빌드 행사에 나온 샘 올트먼 오픈AI CEO. [사진=샌프란시스코 AFP/연합뉴스]

 

'음성모방 논란' 올트먼, MS 연례회의 깜짝 등장해 "힘든 한 주" 고백

배우 스칼릿 조핸슨 반발·수츠케버 퇴사 등 의식…"GPT-4 충분히 안전"

'GPT-4o' 공개 이후 불거진 다양한 악재 뚫고 빠른 AI 상용화 추진할 듯

 

[굿잡뉴스=권민혁 기자]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이 휴대전화와 인터넷보다 더 격렬한 직업 및 산업의 변화를 초래할 것이라는 취지의 전망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유명 여배우 목소리 도용논란과 AI에 대한 윤리적 규제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빠른 AI 상용화를 강조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샘 올트먼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주 레드먼드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Build)에 깜짝 등장했다. 

 

올트먼 CEO는 2시간 이상 진행된 이날 행사의 마지막 게스트로 무대에 올라 케빈 스콧 MS 최고기술책임자(CTO)와 AI에 관한 얘기를 나눴다. MS는 오픈 AI에 130억 달러를 투자했다. 올트먼은 "지금이야말로 적어도 휴대전화 이후, 아마도 인터넷 이후 가장 흥미진진한 시기다. 어쩌면 그보다 더 큰 기회일 수도 있다"며 "이렇게 빨리 의미 있게 적용된 기술은 지금까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올트먼 CEO의 등장은 지난 13일 공개한 오픈AI의 새로운 AI 모델 'GPT-4o'(포오)가 미국 유명 배우 스칼릿 조핸슨의 목소리를 무단으로 모방했다는 논란에 휘말린 와중에 이뤄진 것이어서 더욱 관심을 끌었다.


오픈AI가 사람과 음성으로 대화까지 할 수 있는 'GPT-4o' 공개 이후 이 음성이 AI와 사람이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의 2013년 개봉 영화 '그녀'(Her)의 목소리 주인공인 스칼릿 조핸슨을 모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오픈AI는 "다른 전문 배우의 목소리"라고 주장했지만, 조핸슨이 법적 조치를 시사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조핸슨은 올트먼이 작년 9월에 이어 'GPT-4o' 발표 이틀 전 연락을 해왔고 오픈AI에 자신의 목소리 사용을 허락하지 않았는데도 사용했다며 "충격과 분노를 느꼈다"고 크게 반발했다.


올트먼 CEO는 이날 행사에서 'GPT-4o' 음성을 둘러싼 논란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스콧 CTO가 "(GPT-4o 공개 이후) 힘든(wild) 한 주였지?"라고 묻자 "그렇다(yes)"라고 짧게 답했다. 

 

지난 13일 GPT-4o 공개 이후 일주일 사이 조핸슨 목소리 논란과 함께 오픈AI는 공동 창립자 일리야 수츠케버의 퇴사와 AI 안전성을 담당하던 슈퍼얼라이먼트(superalignment·초정렬) 안전팀의 해체 등 여러 일들을 겪었다.


올트먼 CEO는 안전팀 해체에 따른 AI 모델의 안전 우려를 의식한 듯 GPT-4의 안전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더 많다"면서도 "GPT-4는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0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픈AI CEO 샘 올트만, AI에 의한 격렬한 직업과 산업 변화 강조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