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공기업 지난 해 채용규모 감소 폭 가장 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8 10: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공기업.png
[사진=연합뉴스]

 

작년 공기업 신규채용, 4년 전 대비 절반으로 '뚝'

리더스인덱스, 32개 공기업 현황조사…철도공사 5291명 감소

 

[굿잡뉴스=이성수 기자] 지난 해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등의 공기업들이 채용인원을 가장 큰 폭으로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ALIO)에 공시된 시장형·준시장형 공기업 32곳의 신규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전체 신규채용 규모는 2019년 대비 46.7% 줄었다.

 

신규채용 인원은 2019년 3만2090명에서 2020년 2만2465명, 2021년 1만7520명, 지난해 1만7097명으로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올해에는 3분기까지 작년 한 해의 절반 수준인 8864명이 채용됐다. 2019∼2022년 기준으로 32개 공기업 중 20곳의 신규 채용이 감소했다.

 

채용 인원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공기업은 한국철도공사(-5291명)였고 이어 한국전력공사(-4143명), 한전KPS(-1155명), 한국토지주택공사(-1398명), 한국공항공사(-849명) 등의 순이었다.


한국가스공사는 2019년 868명에서 지난해 203명, 올해에는 3분기까지 3명으로 채용이 줄었고, 2019년 478명을 신규 채용한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작년 1명만 새로 뽑은 데 이어 올해에는 채용이 아예 없었다.


신규채용 유형별로 보면 일반 정규직이 2019년 9131명에서 지난해 4279명으로 4852명 줄어 감소 규모가 가장 컸다. 청년은 9270명에서 4883명으로 4386명, 비수도권지역인재는 6674명에서 3321명으로 3353명 각각 줄었다. 같은 기간 여성 채용은 2590명에서 1493명으로 줄었으나 전체 신규채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1%에서 8.7%로 상승했다.

 

감소폭이 가장 작은 유형은 공공기관이 이전한 지역 대학·고등학교 출신을 뽑는 이전 지역인재로, 지난해 채용자는 2019년(1029명) 대비 27명 감소한 1002명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3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공기업 지난 해 채용규모 감소 폭 가장 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